[독서록] Clean Architecture


클린 아키텍쳐, 소프트웨어 구조와 설계의 원칙, 로버트 C.마틴 지음, 송준이 옮김
Clean Architecture : A Craftsman’s Guide to Software Structure and Design

작년에 회사에서 일괄로 나누어준 아주 고급 진 책을 가을쯤부터 시작해서, 일독 하였습니다. 총평은. 그동안 내가 배워 왔던 모든 것, 그 자체를 동의하지 않을 수 없는 깔끔한 문체와 설명으로 제 마음을 사로잡았음. 정도 되겠습니다. 지난번의 TDD서적도 그렇지만, 아주 훌륭합니다. 정말로 평생 소장’해야’할 책입니다. 설게 원칙, 객체지향, 개발, 소프트웨어가 갖추어야 할 모습, 왜 여러가지 일들이 벌어지고, 그것이 소프트웨어에 녹아 스며들게 되는지 모든 것들이 넘치지 않고, 부족하지 않고, 딱 적당하게 표현되어 있습니다. 초반부부터 아주 재미가 있어서, 반절을 후다닥 하루만에 읽게 되어서, 따로 참조 문구등을 빼놓은 건 몇가지 않되어, 일단 찬사만으로 이번 후기를 끝내고, 두번째 읽어볼 때 조금 더 이야기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책 말미에 부록으로 Jason Gorman의 부록이 있는데, 부록 전체의 저자인게 아마 맞을겁니다. 익숙한 이름이 또 나오는군요. 레베카 워프브루과 그녀의 저서 <Designing Object Oriented Software> , p.378 에 대해 나오는데, 사실 제가 이 책을 읽었는지 아닌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제목은 익숙한데, 사실 레베카를 만나오면서도 그녀의 저서에 대해서는 생각을 못했거든요. OOPSLA->SPLASH에서 잠시 지나치면서 보았던, James O. Coplien의 <Advanced C++ Programming Styles and Idioms> 도 한번 더 찾아서 읽어봐야겠습니다. 대부분 C/C++/OOP관련서적들을 대학전후로 읽고, 그 뒤로는 Modern 시리즈 외에는 잘 본게 없어서, 기억들이 아련하니, Refresh해야겠네요.

COM+ 서적도 참 좋았는데, 무거워서, 버린게 조금 후회가 되긴합니다. 지금 이책에서 이야기하는 컴포넌트 개념에 대해서 그 문을 열어 줬던게 저에게는 Microsoft의 COM+였습니다. 그 뒤로 그 앞선 역사와 뒷 역사들을 찾아봐가면서 공부를 했었지요. 아직도 새내기 어린시절에 Ivar Jacobson의 한국 특별 강좌를 기회 좋게 들었던 것이 아직도 제 몸속 뿌리 깊이 자리하고 있다는데 어느 정도 자부심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 때 당시 여러 기업들에서 교육 받으러 오신 분들이 계셨는데, 요즘은 어떻게 지내시는지 궁금하기도 하네요. 다들 훌륭하게 소프트웨어를 만드시고 계시겠죠. 그때 전 쪼꼬미, 대학졸업할까말까 한 풋내기였고, 그분들은 이미 현역 프로그래머들이셨으니까요. 이제 한번 책을 다 읽어보았으니, 주변 사람들에게 널리널리 알리고 추천하고 다녀야 하겠습니다. 그게 의무고 사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