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OP 2019 1일차

작년엔 거창하게 요약한다고 해놓고 결국 미루고미루고 미뤄서 약간 끄적거리는 것에 그치는 바람에 이번엔 버릇을 좀 고치자는 심정으로 무작정 키보드를 누르고 있습니다. PLoP 2019는 올해 캐나다 Ottawa에서 10월 7일 부트캠프와 저녁 Opening Reception으로 시작해서 8일부터 10일까지 메인 행사가 진행됩니다. 현재 이글을 쓰고 있는 시점은 7일로 한국에서 7일 저녁 출발하여 다시금 7일 저녁 Ottawa로 가는 중간 경유지인 Toronto공항입니다. 생각보다 Ottawa로 가는 비행기편이 많지않고, 직항이나 낮에 출발해서 낮에 도착하는 연결편ㄷ건 한달전이어도 이미 왠만한 티켓이 남아있지 않아, 울며 겨자먹기로, Ottawa도착이 밤 11가 될 예정입니다. 다행스러운 것은 PLoP 주최 Board멤버등이 Reception동안 저녁늦게까지 얘기를 나누고 있어, 이시간에 도착해도 반겨줄 사람과 방 열쇠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겠네요.

구체적인 장소는 오늘 Bootcamp가 칼튼대학에서 이뤄졌을 것이고, 숙소와 Main Conference가 진행되는 곳은 공항에서 20분, 오타와도심에서 30분정도 걸리는 Stratamere Retreat 센터입니다. 일종의 연회/결혼행사 등을 자주 서비스하는 곳이라고 하네요. PLoP은 보통 고급 호텔보다는 중저가, 대학 보유의 건물 또는 약간 한산한 별장같은 곳에서 자주 개최됩니다. 전체적인 참가자와 주관하는 멤버들이 이런 성향을 보이는 면도 없잖아 있습니다. 복잡한 도심이나, 호텔 컨퍼런스룸에서도 몇번 개최된적이 있지만, 대부분 SPLASH/OOPSLA와 함께 했을 경우 였는데, 장단점이 있는 걸로 전체적인 의견은 한산한 분위기를 쫓아가는 느낌입니다. 행사의 틀은 역시 Writer’s Workshop이기에 10명 안쪽의 소그룹의 Paper Discussion이 아주 중요하기에, 그런것 같습니다.

올해도 작년/재작년 그이전 그이전과 마찬가지로 Paper를 제출하지는 못했습니다. 일상의 업무와 가족과의 시간이 점점 나 자신의 시간을 채워가고 있는 시점이어서 올해는 어느정도의 시간을 할애할 것인지와 진정 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보려 다시 참석하게 되었습니다. 일종의 의무감, 타성같은 걸 느끼고 있고, 해외에 나갔다 들어오는 것도 이제 두근 거림보다는 귀찮음이 늘어가는 나이가 된것 같기도 하고요. 전자제품에 대한 탐구심도 최신 기술에 대한 것도, 기존의 오래된 것에 대한 학구열도, 왠지 많이 식은것 같고, 번아웃은 아니어도 쉬고싶다는 마음이 큰것도 한 몫하는것 같습니다.

전체 일정표는 아래와 같습니다.

http://www.hillside.net/plop/2019/index.php?nav=progra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