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ker 버티컬 마우스 구매 및 사용기

한때 네추럴 디자인이 인기였던 적이 있었습니다. 요새는 어고노믹으로 부르지요. 한 20년도 더 된 것 같은데, 당시에 많은 인체공학적 디자인의 키보드 마우스들이 많았습니다. 당시 히트였던 마이크로소프트의 네추럴키보드를 아직도 쓰고 있습니다. 이후 몇가지 버전을 써오고 있는데, 다른건 고만고만하게 고장나고, 옛날것처럼 확 먼가 와닫는 디자인도 아니고, MS특유의 Function키들이 더더욱 덕지덕지 붙어서 마음에는 안듭니다. 그래도 3개나 있긴 합니다. 키보드 말고 마우스는 역시 MS에서 Explorer시리즈가 어느정도 기울기가 있게 나오고 엄지쪽 Forward,Back버튼이 있는게 의외로 편리해서 많이 썼었습니다. 하지만 집에서 머무는 시간도 줄고, 휴대폰도 나오고 하면서, 그리고 이전에 쓰던것들이 아직도 그럭저럭 돌아가고 있어서 특별히 관심을 갖지는 않았었는데, 코스트코 갔다가 버티컬 마우스가 눈에 들어오길래 그냥 질렀습니다. 사실 몇번 방문하면서 살까말까 하다가, 가격이 그리 싸지 않아서 관두길 몇번했는데, 신년이고 해서 사봤습니다.

첫느낌은 가볍다 입니다. 제품 포장에 AAA기본제공 배터리가 없는게 조금 마음에 안들기 하지만, 배터리를 끼우도고 참 가볍네요. 물론 덩치에 비해서 가볍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전의 MS마우스들은 거의 대부분 로지텍에 비해서 무거웠거든요. 기타 다른 브랜드제품은 일부러 무게추 넣은 것도 있었고요. 근데 이건 참.. 날아다니네요….

왼쪽 오른쪽에 가는 선처럼 횐색반투명 플라스틱이 보이는데,, 뭔가 처음엔 LED를 넣은 디자인을 했다가 다 빼버린 듯 합니다. 저 같은 사람에겐 그게 좋긴 합니다. 배터리도 아끼고. 성능은 전에 쓰고 있는 로지텍 마우스에 비해서 그닥 좋진 않네요. 커서 움직임이 약간 굼뜨고, 흐른다고 할까요? 살짝 못마땅하긴 하는데. 일단 좀더 써보고, 다시 한번 평가를 해봐야겠습니다. 이러는 중에 제품 설명서를 보는데, LED바가 맞네요. 좌우에 반투명 창이… 흠… 불이 안들어오는데…. 제품 설명서를 좀더 읽어봐야겠습니다. DPI설정도 된다고 하니.

따로 있는 DPI설정버튼을 누르니, 옆에 빨간색 LED가 깜빡거리면서 반응속도가 달라지네요. 1600DPI정도쯤 되는것 같은 수준에서는 기존에 쓰던 마우스와 비슷한 반응속도를 보입니다. 적어도 다 쓸모 있게 들어 있긴 한가봅니다. 이제 한동안 써가면서 손목이 좀 나아지는 확인해봐야겠네요.

장점: 가볍다, 버티컬이다. 절전모드가 지원된다.
단점: 싸지는 않다. 절전모드 들어가면 버튼을 꼭 눌러줘야한다. 정확도가 그리 뛰어나다고는 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