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티지라는것

오랜만에 예전에 자주가던 필름나라 사이트를 들러봤다.

많이 바뀌어서, 그런지 웹사이트도 깔금해지고,

무엇보다 중고/빈티지 상품란을 만들어서 예전 SLR들을 판매하고 있었다.

이 카메라들을 가만히 보고 있다보니, 현재의 DSLR과의 차이가 무엇일까 생각해본다.

분명 하는 역할은 같다. 단지 기본이 되는 기술들이 바뀌었을 뿐이다.

기계+광학에서   전자+기계+광학으로  일부 부품이 단지 진화했을 뿐이다.

그런데 오히려 이전의 제품들은 싼 가격으로 되 팔리고 있다. 빈티지 시장은 죽지 않는다.

접근이 용이하다. 추억이라는 또 다른 가치를 제공한다.

그런면에서 현재의 DSLR이 빈티지가 될 수 있을까? 아니 현대의 모든 전자제품들이 그렇게 되는 것이 가능할까?

전자제품은 Recycling이 된다. Reuse는 힘들다. 왜일까? 왜 전자제품 아니 전자공학과 관련된 대부분의 제품들을 Reuse되지 못하는걸까?